BLOG ARTICLE 해장국 | 3 ARTICLE FOUND

  1. 2010.01.21 해장국 (4)
  2. 2009.12.26 콩나물 국밥
  3. 2008.08.08 오늘 점심 - 올갱이 해장국

재준이가 방학이라 요즘 같이 점심을 먹을 때가 많다. 오늘은 단둘이 먹게 되어 뭘 먹고 싶은지 물어 보았다. 대답은 '해장국'. 이제 술만 가르치면 될 것 같다.

아침을 든든히 먹어서 그다지 땡기지는 않았다. 해장국, 순대국, 국밥등은 확실히 든든한 포만감을 주지만 배가 부르면 왠지 더부룩하고 졸립고 나태해지는 느낌이 들어 자주 먹지는 않는다. 그래서 점심은 주로 면류로 먹는 것 같다.

전날 과음으로 탱탱 불은 얼굴과 트레이닝복 차림으로 아이와 둘이 해장국집을 찾는 것은 술로 여자는 도망가고 새벽까지 술을 먹다 아이의 끼니를 해결하러온 전형적인 영화에 나오는 폐인의 모습이다. 여기다가 소주를 하나시켰으면 딱 그림이 나올 것 같은데 언제 한번 시도해 봐야 겠다.

오늘도 사무실에 출근하여 날씨도 춥고해서 콩나물국밥을 먹으러 근처에 새로 생긴 완산골명가라는 곳으로 갔다. 입구부터 아이폰으로 한번 찍어 보았다. 대부분 핸드폰 카메라가 거기서 거기지만 확실히 아이폰이 이전 블랙잭보다는 더 잘 나오는 것 같다. 간단히 일상을 기록하는 블로그용 사진을 찍기에 딱 적당한 것 같다.

나오는 반찬도 깔끔하고 계란을 공기에 따로 덜어 주는 내가 좋아하는 방식의 콩나물 국밥이다. 계란을 넣어 먹는 사람도 있지만 김을 뿌리고 국물을 조금 넣어 섞은 후에 비벼 먹으면 별미다.

그렇게 썩 맛있지는 않았지만 먹을만 했다. 내가 먹어본 이런식으로 나오는 콩나물국밥중에는 송파의 이맛 콩나물국밥이 가장 깔끔하고 맛있었던 것 같다. 그래도 해장국의 불모지였던 이 동네에서 괜찮은 국밥집들이 하나둘씩 생기고 있으니 다행이다.

날도 무덥고 재준이도 방학이고 해서 오늘 점심은 선릉 근처의 밀해라는 음식점으로 갔다. 재준이와 울 아줌마는 냉명을 시키고 나는 올갱이 해장국을 시켰다. 보통이 7,000원이고 특은 12,000으로 가격이 조금 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밑 반찬도 깔끔하고 해장국 맛도 괜찮았다. 나이가 들수록 점점 더 외식은 별로다. 그냥 집에서 어머니가 끓여주신 된장국이 최고 인 것 같다. 하지만 직접 식사를 준비해야 하는 여자들과 재준이를 생각하면 간혹 나가서는 먹어야 겠다.

남의 떡이 더 커 보여서 그런지 다른 동네에는 맛집도 많던데, 우리 동네는 왜 이리 나가서 먹을 때가 없는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