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ARTICLE 하이면 | 2 ARTICLE FOUND

  1. 2012.01.16 생우동 김맛
  2. 2007.10.30 오늘 먹은 점심+간식 (2)

얼마전 홈플러스에 갔다가 몇천원씩 가격이 붙어 있는 우동들 사이에서 650원이란 가격표를 달고 있는 이 우동을 보았다. 슬쩍 꺼내보니 어렸을 때 좋아했던 하이면과 매우 비슷해 보였다. 초등학교때 겨울이면 가끔 별미로 먹던 하이면... 

집에와서 저녁을 먹고 출출해질 무렵 하나 끓여 먹어 보기로 했다. 다 끓이고 맛을 보니 당시 하이면과 거의 똑 같은 것 같다. 제조사도 같은 삼립식품인 것을 보니 당시와 거의 같은 재료와 방법으로 만든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가끔 사먹어야 겠다.

요즘은 책과 면 이야기만 무한반복으로 쓰는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리를 뜰 수 없을 만큼 바쁘기도 하여 오랫만에(?) 점심을 컵라면으로 때웠다. 요즘 즐겨 먹는 CJ에서 나온 얼큰우동이다. 위의 사진은 작은 크기고 대짜 사이즈도 있다. 정확한 가격은  모르겠지만 생생우동 보다는 비싼 것 같다. 전자렌지에 3분 정도 돌려 줘야 되다는 귀찮음이 있지만, 두번 물을 부어야 하는 생생우동보다는 낫다.

초등학교 저학년 때 내가 가장 좋아했던 먹거리는 하이면이다. 요즘 나오는 인스턴트 우동의 조상(?)님이라고 할 수 있겠다. CF에는 여운계 아주머니와 꼬마신랑의 김정훈이 나온다. 100원이라고 써있지만 당시에는 일반 라면 보다 매우 비싼 가격이라 자주 먹을 수는 없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컵라면을 작은 것을 먹었더니 4시가 넘어가니 배가 슬슬 고파왔다. 저녁까지 기다리기는 힘들고 햄버거 하나를 사먹었다. 라면은 매일 먹을 수 있지만 햄버거는 한달에 하나 이상 먹으면 물린다. 피자는 분기마다 한쪽 이상은 먹지 못한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