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ARTICLE 어린이날 | 2 ARTICLE FOUND

  1. 2010.05.06 마지막 어린이날
  2. 2006.05.05 어린이 날?

어제는 올해 초등학교 6학년인 아들녀석이 맞는 마지막 어린이날이였다. 요즘 같은 때에는 어린이날 보다 '가장의 날'이 더 필요하지 않은가 싶다. 선물로 받은 에반게리온 프라모델을 조립하고 도색 하는데 열중하는 모습을 보니 나도 저럴때가 있었는데 하는 생각이 들었다.

보통 생일이나 무슨 특별한 날의 선물은 집사람이 알아서 하기 때문에 나는 거의 신경을 쓰지 않는다. 점심을 먹고 컴퓨터 앞에 앉아 선물을 준다고 아이를 불렀다. 인터넷 쇼핑몰에서 사줄려나 하고 잔뜩 기대를 하고 왔겠지만 내가 생각한건 도메인과 서버 계정이다. 도메인 서비스 사이트에서 썩고 있는 예치금으로 도메인 하나를 등록해 주고 서버로 들어가서 계정을 하나 만들어 주었다. 이것으로 끝. 몇가지 가지고 놀 수 있는 방법이야 알려주겠지만 사용하는 것은 본인에게 달렸다. 아마 별 재미를 못느끼고 이 성의없는 공짜 선물은 그냥 잊혀질 듯하다.

이런날은 복잡하여 밖에 나가서 먹기도 그렇고 저녁은 옥상에서 삼겹살과 닭똥집을 구워 먹기로 했다. 다음날 끝내야할 일들이 있기에 달리고 싶은 욕망을 자제하고 소주 1병으로 끝냈다. 고기를 먹고는 나물 이것저것 넣고 된장, 고추장과 함께 비벼 먹는 것으로 마무리를 하였다.

사실 여지껏 어린이날이란 선물 몇개 사주고 저녁에는 어린이가 좋아하는 안주(?)로 술을 먹는 날이었다. 이제 예비군, 민방위가 끝나듯이 어린이날도 중학생도 어린이라고 우기지 않는한에는 단순한 휴일에 불과하게 되었다. 한 20년쯤 있으면 다시 챙기게될지 모르겠다. 20년, 이전도 그랬듯이 컴파일 몇번하고 버그 쫓아 다니다 보면 금새 올듯하다.

아침 일찍 절에 모임이 있으신 어머니를 빼고, 가족들과 이전에 친구와 한번 가본적이 있는 하남의 불가마를 향했다. 찜질복 대여 까지 1인당 7,000원, 서울 근처에서 사우나 시설도 잘 갖춘 숯가마 입장료로 그리 비싸지 않은 비용인 것 같다. 뜨거운 것을 대충 견디는 스타일이라 늘 하던대로 고온을 들락날락 했다.

마침 숯을 뺀지 얼마 안된 꽃방이 열렸다. 간혹 숯가마를 갈 때도 너무 뜨거워 깔짝깔짝 대보곤 들어 가보지 않았는데, 이게 진짜라는 일하는 아저씨의 말에 혹해서 다른 사람들 처럼 양말이나 큰 수건없이 무대뽀로 들어 갔다. 하윽 뜨것! 발바닥이 타는 것 같아 둘르고 있던 수건을 밑에 놓는 순간 뒷덜미를 덮쳐 오는 뜨거움...
학.. 뛰쳐 나왔다. 휴~ 익느다. 다시 수건 하나를 더 구해 도전. 발 밑에 깔고 쪼그리고 앉아 또 하나의 수건으로 최대한 몸을 덮고 맨살의 노출을 줄이며 최대한 견뎠다. 도저히 못견딜 것 같아 나와서 쉬는데, 머리도 개운해 지는 것 같고, 뭔지 모를 이 시원함(?)은 무언가?

아버지도 처음엔 너무 뜨겁다고 하시더니, 야 이거 자꾸 들어 가고 싶다 하신다. 나역시 그러게요. 아부지 이거 중독성이 상당한데요. 지지는 걸 좋아해 찜질방이나 숯가마를 자주는 아니더라도, 여건이 허락되면 조금씩 다녔었는데, 오늘 같은 경험은 처음이다.

숯가마의 참맛은 화끈한 꽃방이다. 용광로와 같은 괴로움을 견디면, 왠지 모를 시원함(?)을 경험할 수 있다.개운한 마음으로 집 근처에 새로 생긴 식당으로 점심을 먹으러 갔는데, 맛이 괜찮아 기분좋게 소주 한잔하고 돌아왔고... 저녁 때는 어머니가 해주신 간장게장으로 밥을 두그릇 반을 비웠다. 역시 간장 게장은 밥도둑~어린이 날인데, 어른들만 즐거웠던 하루인 것 같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