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ARTICLE 어네스트 보그나인 | 1 ARTICLE FOUND

  1. 2010.11.08 레드

어제 코엑스에서 레드를 보았다. 코믹이 원작이라는 것만 알고 어떤 영화인지 잘 몰랐는데 브루스 윌리스, 모건 프리먼, 존 말코비치, 헬렌 미렌, 어네스트 보그나인. 배우들만 보고 바로 결정해 버렸다. 액션영화인데 배우들 평균 나이가 환갑을 넘는 것 같다.

레드
감독 로베르트 슈벤트케 (2010 / 미국,캐나다)
출연 브루스 윌리스,모건 프리먼,존 말코비치,헬렌 밀렌,메리-루이스 파커
상세보기

조연으로 나온 어네스트 보그나인이 참 인상 깊었다. 이 아저씨를 아는 것은 학창시절 영화잡지에서 '못생긴 얼굴이지만 영화를 빛나게 해주는 노익장 조연...' 이런 내용의 기사를 본 뒤로 기억에 남게되었다. 80년대 당시도 원로급 배우로 불리시던 분이 지금은 도대체 연세가 어떻게 되시는지? 검색을 해보니 1917년생이다. 영화계의 살아있는 화석이라고 불리셔도 될 것 같다. 모건 프리먼만 해도 우리 아버지 보다도 나이가 많으니... 브루스 윌리스는 그 정도 나이대는 아니지만 젊은 시절 부터 워낙 노안이어서 그런지 얼굴이 늙지 않고 정지되어 있는 것 같기는 하다.

노인들의 액션이란 점에선 익스펜더블, 큰 줄거리를 보면 데이엔 나이트, 원작이 코믹이라 그런지 느낌으로 보면 원티드가 생각난다. 할아버지, 할머니들이 나오지만 전혀 지루하거나 칙칙함이 없이 밝고 유쾌한 영화인 것 같다. 해결사 이후로 오랫만에 극장을 찾아 봤는데 아주 재미있게 보았다.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