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ARTICLE 삽질 | 2 ARTICLE FOUND

  1. 2010.06.06 아~ 덥구나
  2. 2007.10.27 서버 다시깔기 (1)

아이폰 날씨 어에서 본 현재 기온이 30도로 여름날씨만큼 덥다. 사무실에 가만히 앉아 있는데도 땀이 흐른다. 올해 처음으로 에어콘을 개시해 볼까 하는 생각도 했지만 감기로 머리까지 띵한 상태고 견딜만 해서 그냥 버티고는 있다.

이 세상에서 가장 시간이 잘 갈때가 개발 종료기간을 얼마 남겨 놓지 않고 삽질하고 있을 때가 아닌가 싶다. 오전에 와서 이것저것 하다가 시간을 보니 벌써 오후 5시가 되었다. 군대 외박 나온 것 보다도 시간이 더 빨리 가는 듯하다. 9시전에 어느정도 끝내놓고 비어펙토리에서 시원한 맥주나 한잔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그러기 위해선 다시 부지런히 삽질이나 하러 가야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토요일 몇 달을 벼르던 서버 재설치 위해 분당에 있는 KT IDC로 향했다. 가다가 좌측 사진의 볼보를 보고 귀엽게 생겨 찍어 보았다. 보수적이고 중후한 볼보의 이미지와는 틀리게 깜찍하고 특이하게 생긴 것 같다.

오후 3시경 도착하여 호스팅 업체 직원의 안내를 받아 내부로 들어 갔다. 한 4개월만에 다시 온 것 같다.


그동안 서버를 몇 번 재설치를 하러 갔었는데, 호스팅 업체에서는 꼭 처음에 USB 외장 CD롬을 빌려 준다. 하지만 외장 CD로 부팅은 한번도 성공한 적이 없다. 서버가 늙어서 그런지 원가를 위해 USB를 폼으로 달아놔서 그런지는 모르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메모리와 하드를 추가할려고 서버를 열고 장착 후, 부팅을 해았지만 잘 되지 않았다. 이것저것 해보다 메모리는 불량으로 결론을 내렸다. 몇 개월전에 사두고 내 팽겨쳐 놨더니 문제가 생겼나? 애고 돈아까워라.

아무튼 새로 사온 스카시 하드를 연결하고 CentOS로 재설치하는데 설치 중간에 자꾸 다운이 되었다. 아마 스카시 드라이버 때문에 문제가 생기는 것 같다.

괜히 시간낭비만 더 할 것 같아서 그냥 유료 OS 설치를 신청하고 왔다. 처음부터 신청을 할 걸 괜히 아까운 기름값과 시간만 날린 것 같다. 하지만 오랫만에 둘째 서버를 보고 온 것 만으로 만족한다.

집에 돌아 와 밥을 먹고 나서 8시가 되어 리눅스 설치가 끝났다고 연락이 왔다. 네임서버가 외부에서 응답을 하지 않아 확인을 요청했는데, 밤 늦게 내일 다른 분한테 요청해야 할 것 같다는 연락을 받았다. 그리 급하지는 않으니 그렇게 하라고 했다.

내일 APM은 잘 깔려야 할텐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