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ARTICLE | 2 ARTICLE FOUND

  1. 2009.07.17 비는 오고 머리는 띵하고...
  2. 2006.04.12 기분좋은 날씨

멍하니 비오는 창밖을 바라 보다고 '오늘은 무슨 요일일까' 하고 핸드폰을 눌러 보았다. 이런, 언제 또 한주가 갔는지 벌써 금요일이다. 요새는 왜 요일을 인식하지 못하고 사는 것일까?
요 몇일 머리도 계속 띵한데 감기 기운때문에 이런 것인지, 전자담배로 인한 니코틴 과잉섭취인지 모르겠다. 머리도 아픈데 장마로 인해 날씨 마저도 이러니 왠지 기분이 착 가라 앉는 것 같다. 보통때 같으면 이런 분위기에서는 술생각이 간절할텐데 그다지 안땡기는 것이 보면 컨디션이 안좋기는 많이 안좋은 것 같다.

일찌감치 집에 가서 저녁을 먹고 조신하게 이불속으로 들어가 꼼지락 꼼지락 해야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황사가 지나가고, 황사를 씻어 주는 비가 한번 내리고... 사무실 창밖을 내다 보니 맑은 날씨에 기분이 좋아진다. 시작을 알리는 봄이 와서 그런가? 2006년이 시작하는 듯한 기분. 왠지 좋은 일이 있을 것 같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