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ARTICLE 모범시민 | 1 ARTICLE FOUND

  1. 2009.12.14 집사람 생일 (2)


어제는 예매해 놓은 모범시민을 보기위해 코엑스로 갔다. 영화를 보고 점심을 먹은 후에 머리를 깍으러 갔다. 나와선 바로 앞의 에이샵에 들어가보니 아이폰을 판매하고 있었다. 나온지 좀 되어서인지 줄도 없고 한명만 구매를 하고 있었다. 확실히 에이샵은 갈때마다 사람이 많아진다.

서점에 들어가 몇권의 책을 사고 백화점으로 가 재준이 바지와 내 런닝화를 샀다. 오늘이 생일인 집사람은 막상 본인 것은 없다고 투덜대지만, 우리가 언제 서로 생일이나 무슨 날을 챙겼던가? 자기 필요하면 자기가 알아서 샀지.

집에 오니 어머니께서 미역국을 끓여 놓으셨다. 사가지고 간 회와 전복과 함께 또 달렸다. 그나저나 내 생일에는 케익이 없는데 집사람 생일에는 항상 케익이 있는지 모르겠다.

이번주는 고등학교 동창들과 망년회를 빼고는 되도록이면 자제를 하고 밤에 재준이와 함께 선릉이나 달려야 겠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