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ARTICLE 막회 | 2 ARTICLE FOUND

  1. 2009.03.03 재준이 음악학원 발표회 (2)
  2. 2008.04.10 사당동 영일만 막회집

저번 주말에는 재준이가 다니는 음악학원의 정기 연주회에 온가족이 보러 갔다. 사실 나는 갈 마음이 그다지 없었지만, 사진을 찍으라는 주위의 강압에 의해 어쩔 수 없이 카메라를 가지고 갔다.


붉은 조명이 있는 어두운 실내에서 저렴한 렌즈를 가진 실력없는 찍사에게서 무엇을 기대하랴. 화이트발란스도 오토로 놓고 그냥 ISO만 팍 올리고 흔들리지만 않을려고 노력했다. 덕분에 몇장은 건졌지만 대부분 위와 같은 정육점 분위기다. 연주회가 끝나니 저녁시간이고 해서 근처에 있는 음식점으로 갔다. 막회 하나에 식사 몇개 시키고 간단히 소주 한잔 하고 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 몇일 심하게 달렸다. 휴식기로 들어 가기전 마무리를 위해 친구녀석과 사당동에서 한잔했다.

전날도 거래처에 갔다가 회를 먹었지만 그동안 한번 가 볼려고 생각했었던 막회집을 갔다. 녀석과 나는 안주를 잘 안먹는 스타일이기 때문에 막회 소자(2만원)를 하나 시켰다.

야채와 버무려 먹으니 초장에 비벼 먹으니 기대만큼 맛있었다. 내 입이 저급이라 그런지 역시 회는 막회, 잡어회가 맛있는 것 같다. 단점은 소주를 세병째 시키니 '마지막입니다'라고 했다. 벽에 '남자 소주 1병반, 여자 소주 1병'이라고 붙어 있는 것을 보았는데 진짜일 줄이야... 술집인데 '음주자 출입금지'라고 붙여 놓은 것을 보니 사장님이 좀 독특하신 것 같다. 다행인 것은 흡연은 가능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제는 비도 오고 선거날이고 해서 손님이 많지 않았지만 평일에는 많을 것 같다. 같이 먹은 친구도 만족했고 나중에 한번 더 가서 '물회'를 꼭 먹어 보고 싶다. 모자란 주량은 근처 호프집으로 가서 보충하고, 집에 올 때 편의점에서 맥주 캔 2개를 사와서 마시고 잤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