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ARTICLE 달팽이 | 2 ARTICLE FOUND

  1. 2008.10.23 몸이 썩었다. (2)
  2. 2008.06.02 수조 자리 이동

터치를 산지 2주 정도 지났나? 감기로 컨디션이 좋지 않았지만 모기의 공세로 5시 30분쯤 일어 났다. 그래 오늘 드디어 나이키 플러스를 사용해 보자 큰 마음을 먹고 터치를 들고 집을 나섰다.

초반은 조금 달려 보았는데 10년을 방치한 몸이라 다리가 뛰는 것을 견디지 못하는 것 같았다 . 하지만 일단은 속도를 유지했다. 역시나 과한 흡연과 운동부족으로 심장이 터지는 줄 알았다. 결국에는 1키로 정도만 뛰고 나머지는 걸었다.


2.67km를 20분에 주파하다니 참으로 아름다운 기록이 아닐 수 없다. 굼뱅이가 되어 버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수조를 다시 내 책상위로 가지고 왔다. 그동안 관리를 잘 못했었는데 아무래도 눈 앞에 보이면 신경을 많이 쓰게 될 것 같다. 무엇보다 일하다 멍하니 수조안을 보고 있으면 마음이 차분해지는 것이 좋다.

이끼로 초토화되어 있던 수조가 동생이 가져다 준 달팽이로 석달만에 많이 정리가 되었다. 악조건속에서도 낙오자 하나 없이 건강하게 잘 살아주는 열대어들이 대견하다. 앞으로 더 잘 해주마.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