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ARTICLE 거제도 | 1 ARTICLE FOUND

  1. 2006.07.11 여름휴가 1

밀린 스케줄을 무시하고 저번주 3박 4일로 가족들과 함께 남해로 휴가를 갔다. 맑은 날씨는 아니었지만, 귀신처럼 비를 피해 다니며 재밌게 보내고 온 것 같다. 다만 빡빡한 스케줄과 오랜 운전으로 몇일전 부터 몸살 감기에 시달리고 있다.

개략적인 일정은 서울 -> 거제도 휴양림 -> 사천 -> 남해 -> 지리산을 흩고 역시나 동생이 있는 안성에서 1박을 마무리 하고 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의 사진은 첫번째 도착지인 거제도의 몽돌 해수욕장 이다. 다소 흐린 날씨와 낮은 기온 덕분에 물에 들어 갈 수는 없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거제도를 돌아 다니다 전망대에서 바라본 바다다. 다도해라는 이름 답게 어딜가나 저런 작은 섬들이 올망졸망 솟아 있다. 흐린 날씨와 운전하는 귀찮음 때문에 사진찍기는 거의 포기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의 전망대에서 어머니와 재준이의 한 컷... 이제 하도 렌즈를 들이 댔더니 자연스러운 표정이 잘 나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해금강으로 가 유람선을 탈려고 했으나 비수기라 그런지 시간 간격이 너무 멀어, 뭍에서 눈으로 만 구경하고 다시 발길을 돌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녁 회 뜨러 가다... 어업 전시관(?) 인지 있어 들어 갔으나, 내부 수리중으로 아직 문을 열지 않았다. 그냥 눈 앞에 보이는 바다나 한 컷.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화이트 밸런스 커스텀인데 잘 못되어 있었다. 흐릴 때는 괜찮았으나 햇빛이 나니 노출 오버와 같이 되어 버렸다. 확인을 안해 이때까지도 모르고...위는 구조라 해수욕장이다. 해도 나고 3시경이고.. 젊은 친구들이 물에 들어가 여기서 처음 해수욕을 즐겼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역시 화밸 오류... 아버지와 소주와 담배... 깡소주를 드시는 자세는 해탈의 경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해수욕을 마치고 회를 떠서 잠자리인 거제도 휴양림을 찾았다. 뒷편에 흐르는 계곡은 정말 무릉도원이 따로 없는 듯.. 위는 중산막으로 깔끔한 시설에 6인 정도는 편히 잘수 있어 딱 좋았다. 가격도 성수기 가격 5만원으로 저렴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장승포 근처에서 3만원에 떠온 푸짐한 잡어 모듬회가 오늘 저녁 술안주이다. 회를 즐겨 먹는 사람이 없어 혼자 배터지게 먹었다. 함께 가져온 매운탕 거리를 끓여 밥을 먹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차는 잠자리 바로 뒷편 계곡에 자리를 잡았다. 소주+맥주+막걸리로 막판 달리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침은 내 당번으로... 나의 주특기... 라면을 끓여 요기를 하고 8시경 휴양림을 나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거제도를 나가면서 잠시 차를 대고 한컷... 이젠 남해로 GO~ GO~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