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ARTICLE 사는 이야기/일상들 | 132 ARTICLE FOUND

  1. 2006.01.19 보고싶은 녀석
  2. 2006.01.03 부산 출장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집 떠나서 처음으로 2박3일 캠프 간지 2틀째... 초등학생이지만 내 새끼라 워낙 애기 같은 느낌이 있어 잘지내고 있는지 걱정된다.

고작 2일 안봤는데 보고 싶네. 나중에 군대 라도 가면 어쩔지? 뭐 이제부터 사춘기를 거치고 그동안 우리 아버지가 나한테 자주 하시던... 꼴도 보기 싫다 이놈아. 이런 관계가 되겠지...
신고

주말엔 일때문에 부산에 다녀왔다. 그리 많이 막히지는 않았지만.. 역시 운전해서 가기에는 만만치 않은 거리였다. 서면에서 일을 보고 늦은 시간... 고등학교 친구를 만나 해운대에서 회에다 소주 한잔하고 잤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음날 아침을 먹고 해운대에 나가 친구와 커피 한잔. 경기도 안좋은데 먼 곳에서 먹고 산다고 힘들지? 멀리 서울에서 너의 건승을 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이 많고... 조금만 벗어 나면 시골의 풍경을 느낄 수 있는 부산에서 살고 싶은 생각이 든다. 바다가 있는 대도시는 역시 매력적이다... 현대적인 건물과 시원한 바다와의 조화.. 멋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동생네서 자고 출근하기 위해 새벽에 서울로 올라 가는 길...

아침 6시반에 길을 나서 아직 깜깜한데 서울로 갈수록 고속도로 상행/하행 모두 차들이 많았다. 누군가의 남편으로... 누군가의 아버지로... 누군가의 아들로서 최선을 다하기 위해...

꼭두새벽에 일어나 서울에서 지방으로 지방에서 서울로 힘든 출퇴근을 하나 보다.  성실하고 부지런한 사람들은 늘 존경스럽다.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