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 서점의 신간코너에서 보고 관심이 가긴 했지만 잠시 가볍게 보기에 다소 부담스러운 두께라 구입을 망설였다. 그러다 작년 11월에 충동적으로 구매를 했지만 일때문에 읽을 여유가 없어 미루다가 년말에 읽어 보았다. 
영국인발견문화인류학자케이트폭스의영국영국문화읽기
카테고리 정치/사회 > 사회학
지은이 케이트 폭스 (학고재, 2010년)
상세보기

무뚝뚝함, 신사의 나라, 흐린 날씨, 비틀즈, 홀리건, 왕실, 산업혁명, 제국주의, 007등과 같은 단어가 연상이 되고 영국인들은 그냥 서양인들과 비슷하겠지 하는 생각을 하고 있었다. 이책을 처음 읽기 시작했을 때 다소 의아한 생각이 들었다. 문화인류 학자인 저자는 영국인은 사교성이 매우 부족하여 인간관계에 서툰 사교불편증이란 증상을 가지고 있다고 한다. 이는 다른 많은 특성들에 크던 작던 영향을 주는 가장 중요한 영국인의 특징이라고 한다. 영국인이 처음 보는 사람과의 쭈뼛쭈뼛 인사도 제대로 못건내고 어지간히 친하지 않고는 이름, 나이와 결혼여부도 알려 주지 않는다는 것은 의외였다.

책은 2부로 나누어져 있으며 1부에서는 대화와 언어에 관해서 2부에서는 실생활에서의 행동이나 관습들에 대해서 이야기 한다. 사사로운 일상에서 전형적인 영국인으로서의 저자가 겪고 조사한 영국인의 특성에 관한 이야기들을 매우 재미있게 풀어나간다. 604쪽의 만만치 않은 두께이지만 읽어 나가며 남은 페이지들이 줄어 들수록 마치 할머니에게 옛날 이야기를 해달라고 조르는 아이처럼 '영국인에 관해 더 이야기 해주세요'라고 말하고 싶어진다.

읽으면 읽을 수록 영국인의 특성중에 흔히 일본인 하면 생각이 나는 특성들을 많이 볼 수가 있었다. 저자도 일본인과 비슷하다는 이야기를 몇번 언급한다. 섬나라라는 공통점이있지만 흥미있는 이야기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신문에서 보고 재미있을 것 같아 구입해서 이번 크리스마스에 읽은 책이다. 원서의 제목은 'In Pursuit of Knowledge: Scholars, Status, and Academic Culture'이지만 한국어판은 음모론이 연상되는 다소 자극적인 제목인 것 같다.

그들만의진실스탠퍼드법과대학윤리센터수장데버러로드교수의지식추?
카테고리 정치/사회 > 사회학
지은이 데버러 L. 로드 (알마, 2011년)
상세보기

경쟁에 앞서기 위해 명성을 추구하는 오늘날 미국 대학들의 문제를 대학과 교수를 중심으로 문제의 원인과 해결할 수 있는 노력들을 제시한다. 어쩌면 세속을 떠나 지식을 추구하는 상아탑은 플라톤의 아카데미아 이후로는 사라져버린 마음 속의 신기루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요즘 많은 대학들은 순수한 지식의 추구는 커녕 졸업장 조차 취업을 보장해주지 않는다. 이는 대학 졸업자들이 늘어가는 현 상황에서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더욱 어려워질 것 같다. 갈수록 빡빡해지는 이런 현실에서 대학과 대학생들에게 한가하게(?) 깊고 근본적인 지식을 추구하고 청춘의 낭만을 즐기라고 권유하기는 힘들 것 같다. 많은 사람들이 관심이 있어 술자리등에서도 자주 나오는 화제지만 누구하나 속시원하게 해결법을 이야기할 수 없는 복잡하고 어려운 문제인 것 같다.

교육문제에서 체감으로 느끼고 있는 현실은 이제 중1인 아들녀석을 보는 것이다. 예전과 같이 요약된 참고서로 암기하고 수없이 많은 비슷비슷한 문제들을 푼다. 교과서들을 대충 보면서 이런 재미있는 것들을 왜 이리 재미없는 방법으로 익혀야 하는가 하는 생각과 이렇게 외워서 머릿속에 들어 있는 것들이 지식인지 단순한 낱말인지는 의문이 든다. 우리때 또는 그 이전부터 끊임없이 문제시되었던 주입식 교육이지만 아직까지 변한 것은 없는 것 같다.

OECD에서는 각국의 고등학생들을 대상으로 학업 성취도 평가를 한다. 정말 한 국가의 교육이나 학업 성취도를 굳이 평가 하고 싶다면 나와 비슷한 또래의 40대나 혹은 50대를 측정하고 평가하는 것이 더 의미있는 수치가 나오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신고

신들의 전쟁을 보면서 올해 보는 마지막 영화라고 생각을 했다. 몇일전 집사람이 '미션 임파서블 보러 갈건데 갈거야?'라고 물어 보길래... '미션 임파서블? 당연히 가야지'.
미션 임파서블 : 고스트 프로토콜
감독 브래드 버드 (2011 / 미국)
출연 톰 크루즈,제레미 레너
상세보기
개봉후 다 예약이 되고 일요일이 가능해 조조로 예약을 했다. 나한테 주말 조조는 약간 불안한 요소가 있다. 보통 금, 토요일에는 마음놓고 거하게 마시기 때문에 다음날 오전에는 거의 비몽사몽으로 극장에 끌려간다. 간혹 영화의 진행이 느리다거나 잔잔하면 조는 경우도 있다. 하지만 시간을 보내는 면에서는 영화로 해장을 하고 남은 시간을 보내는 것이 좋기 때문에 보통 주말에는 조조를 선호한다.

미션 임파서블... 아무리 잠과 술이 덜깨 졸려고 해도 졸 수가 없다. 액션은 올해 본 영화중에 가장 뛰어난 것 같다. 두바이의 초고층 빌딩에서의 장면이 가장 기억에 남는데, 설마 이 장면도 대역없이 찍었다면 탐 크루즈는 연기자로서뿐만 아니라 스턴트맨으로서도 대단한 것 같다. 아무튼 나보다 일곱살 더 많지만 일곱살 더 어려보이는 탐형. 멋져.

다음으로 셜록홈즈와 마이웨이가 보고 싶기는 한데.. 복잡한 연말을 피해 내년초 한가해 지면 볼지 어쩔지 생각중이다. 
신고

몇일전 만두를 해서 쪄서도 먹고 만두국으로도 해서 먹었다. 집에선 하숙생 스타일이지만 요샌 그래도 만두를 빚고 있으면 거들기도 한다.
날씨가 쌀쌀해져 집에서 만두국이나 김치국밥을 먹을때면 늘 다시 겨울이 왔구나라는 생각이 든다. 겨울이 온다고 하니 어느집 가훈인 'Winter is coming'이 생각난다. 이젠 5부도 번역되어 나올때가 슬슬 된 것 같은데 언제 나올지 모르겠다. 읽은지도 오래되서 연결이나 될련지 모르겠다. 그 많은 양을 다시 읽을 수도 없고...

올 한해도 돌아보면 역시나 후회와 아쉬움만 가득하다. 하긴 어느 한해 안그랬던 적이 있었던가... 섯다로 치면 내년에는 내 인생에서 4번째 맞는 땡이다. 38광땡도 그냥 지나갔는데 고작 땡에 무슨 의미가 있겠냐만은 돌이켜 보면 땡이 되는 해에는 계속 나름 큰 변화가 있기는 했다. 뻔할 것은 알지만 그런 이유로 또 내년을 기다리고 기대해 본다. 그런 의미라도 두지 않으면 이제 중년에서 노년으로 간다는 의미밖에 없다.
신고

스타크래프트 이후로는 거의 게임을 끊고 살았다. 아이폰으로 위룰이나 수도쿠 같은 간단한 퀴즈게임을 한적은 있으나 금새 그만 두었다. 얼마전에 아이의 방에 가보니 닌텐도 DS가 책상속에서 버려진채로 있었다. 이렇게 가만히 두는니 나라도 써야 겠다 해서 가지고 왔다. 그동안 아들녀석이 사놓은 게임들을 보니 하고 싶은 것이 하나도 없었다. 터치펜도 없어 매장에서 터치펜과 '레이튼 교수와 악마의 상자'를 사왔다.

상태를 보니 일주일이 조금 안되는 동안 11시간 정도를 하면서 82개의 퀴즈를 풀었다. 대화 보다는 주로 퀴즈를 푸는 것으로 게임이 진행된다. 대화로서 정보를 얻을려고 클릭해보면 만나는 사람마다 퀴즈를 내니 처음에는 조금 당황스러웠다. 70%는 퍼즐게임인 것 같다.

이전에 '레이튼 교수와 영원한 가희'란 에니메이션을 케릭터들은 친근감이 느껴진다. 한국어로 더빙도 되어 있고 간간히 보여주는 에니메이션도 괜찮다. 본 게임외에 이상한 카메라를 조립한 후 틀린그림 찾기를 한 후에 힌트를 얻거나, 재료를 조합하여 허브티를 만들어 주거나, 햄스터의 이동경로를 늘려 살을 빼주면 반짝코인의 위치도 알려주고 미니게임들도 괜찮아 솔솔하게 재미있다. 게임방식도 그렇고 스토리도 그렇고 아기자기하게 잘 만든 게임인 것 같다. 언제 끝날지는 모르겠지만 끝내면 더 이전에 나온 '레이튼 교수와 이상한 마을'을 구입해서 해봐야 겠다. 그걸 먼저 한 다음에 할걸 하는 생각이 든다.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