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도...

사는 이야기 2011.08.01 17:38
매년 한창 여름휴가때인 8월초가 되면 하루 차이로 장인어른과 아버지의 생신이 있다. 그래서 토요일은 처가집에서 일요일은 집에서 생신을 치루게 된다. 매년 생신이 있는 주말이 지나고 나면 내가 왜 과음으로 인한 숙취로 고생하는지는 모르겠다.

토요일. 사무실에서 일 좀 하다가 처가집으로 갈려고 했는데 동생한테 집에 와있다는 전화가 왔다. 바로 갈려고 했는데 조카들도 볼겸 집에 잠시들렸다 동생과 나와서 편의점 앞에서 간단히 캔맥주를 마셨다. 곧 처가집으로 가서 주량들이 만만치 않은 동서들과 대작을 해야되는데 먼저 이렇게 시작하면 불리한 감은 있지만 동생 얼굴 보는 그냥 갈수는 없으니... 처가집에 가서는 샤브샤브집에서 한잔한 후에 집으로 가서 마무리 하다가 뻗어 잤다. 다음날은 점심을 먹고 좀 쉬다가 집으로 와서 저녁을 먹으러 나갔다. 집으로 돌아 오면서 아이가 할아버지 케익을 사가지고 온다고 했다.

케익을 자기 눈높이 맞추어 골랐는지 이런 걸 사왔다. 할아버지 드릴 케익을 이런 것으로 사오다니 내가 중1인 아이에게 너무 많은 것을 기대하고 있는 것이 아닌지 하는 생각이 들었다. 어쨋든 한여름의 집안행사중 하나인 양가 아버님들의 생신은 어찌어찌 올해도 넘어갔다. 이젠 본격적인 무더위가 오겠구나.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