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등학교 동창과 이전에 약속한대로 관악산을 함께 올랐다. 사당역에서 정상인 연주봉까지 오른 후에 과천으로 내려오기로 했다.

사진에선 내리쬐는 햇볕을 느낄 수 없고 날씨는 참 좋아 보인다. 하지만 뜨거운 햇볕에 땀은 정말 많이 흘린 것 같다. 하지만 간간히 불어 오는 바람이 시원하고, 정말 무더운 날은 이열치열로 이겨내는 것도 괜찮을 것 같다.

정상을 조금 앞두고 가지고 간 점심으로 간단히 요기를 했다. 여름에 산에서 뭐 있나... 그냥 열무김치, 볶음 고추장, 참기름 넣고 슥삭슥삭 비벼 먹었다.

날씨가 더워 그런지 일요일치고는 정상에 사람이 많이 없어 정상석에서 사진을 찍을 수 있었다. 이젠 이녀석과 체력이 역전될 날이 정말 얼마 남지 않았다. 바꿔 이야기 하면 내 체력이 중1정도 된다는 이야기인데... 너물 빨리 노화된 감이 있지만 술, 담배에 쩔어 살고 있으니 할 수 없는 노릇이다.

과천쪽으로 내려오자 무더위를 피해 계곡을 찾은 사람들이 많이 보였다. 계곡은 한정되어 있는데 사람은 많으니...

거의 6개월만에 산에 간 것 같다. 막상 가면 참 좋은데... 바쁘다는 핑계, 귀찮다는 핑계, 몸이 안좋다는 핑계로 자주 못간 것 같다.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