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심을 혼자 먹게 되었는데 마침 재준이 운동 끝날 시간도 되고 해서 근처에서 같이 먹기로 했다. 무엇을 먹을까 생각하다가 마담밍으로 짬뽕냉면을 먹으러 갈때 본 2층의 명동 칼국수집이 생각이 났다. 재준이가 명동 칼국수를 먹어 본 적도 없고 해서 그 집에 가 보기로 했다.

십수년 전 2번째 회사에 다닐 때 아래층이 명동 칼국수집이었다. 예나 지금이나 움직이기 싫어 하는 것은 개발자들의 본성. 아래로 한층만 내려 가면 되기 때문에 2년 넘게 있으면서 참 많이도 먹었다. 면 음식을 좋아하지만 그 이후로는 명동 칼국수만은 피하게 되었다.
평소에 사람들이 많이 들어 간다 했더니 역시나 먹어 보니 깔끔하고 맛있다. 땀을 삐질삐질 흘리며 공기밥도 하나 말아서 잘먹고 나왔다. 날이 더우니 먹는 것도 일이다.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