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마시는 술이지만 어제는 금요일 저녁이라는 핑계로 또 한잔을 했다. 막창으로 시작해 갈비살로 이어지는 구워 먹는 육식 안주는 그 느끼함에 몇 점 손이 가지 않는다. 안주가 만족스럽지는 않았지만 역시나 금요일이라는 이유로 물김치와 냉면 국물에 의지하며 심하게 달려 보았다.

덕분에 아직까지 비몽사몽 폐인 상태가 지속되고 있다. 오늘로 하기로 했던 일들은 또 다시 내일로 미루어 본다. 저녁은 처가집에서 가서 동서들과 또 달리게 될 것 같 같은데 내일도 어떻게 될지는 자신을 할 수가 없다. 이놈의 술은 질릴만 할때도 된 것 같은데 어떻게 매일 새로 마시는 것 같은지 모르겠다.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