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거제를 나와 사천에서 남해로 들어 가기전 사천 와룡산에 있는 백천사를 찾았다. 와불이 있다고해 갔으나 지나치게 상업적인 것 같아 그다지 즐겁지는 않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절에서 내려다 본 풍경이다. 아직 공사하는 곳이 많고, 절보다는 위락시설 컨셉 같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희안한 불상... 와불은 실내에 있는데 시주를 강요해 들어가서 않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절 오른쪽의 계곡... 보이는 것 보단 꽤 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절을 나와 아래쪽 주차장에서 한컷... 아버지는 낚시가 하고 싶은신가 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남해로 들어 가자 마자 있는 횟집촌이다. 이곳에서 점심을 먹을려고 했으나 회를 안 좋아하는 사람들이 많아... 다른 곳으로 옮겨 해물칼국수를 먹었는데, 꽤 맛있었다. 하지만 역시 음식은 전라도가 최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은 남해 남단의 상주 수욕장이다. 부드러운 모래 사장과 완만한 경사가 해수욕장으로선 천혜의 환경을 가진 듯 하다. 비수기고 금요일이라 박박 우겨 6만원에 아담한 펜션을 잡아, 이곳에서 하룻밤을 보내기로 하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파도와 함께 즐거운 재준이... 역시 애들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델이 흠.. 별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즐거운 할머니와 손자... 재준이는 얼마나 재밌었으면 연신 침이 질질질...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녁은 경상도 땅끝마을 미도항에서 떠온 회와 멍게, 성게로 소주를 마셨다. 뒤이어 김치찌게와 함게 저녁을 먹고... 모자란 주량은 깡소주를 들고 해변에 나가서 마셨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