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요일 오후 조카 주희를 데리고 집 앞의 선릉을 찾았다.

집에서 그냥 빈둥 대면서 쉬고 싶었지만, 날씨가 너무 너무 좋아 도저히 집에 그냥 있을 수가 없었다.

역시 공기도 좋고 푸른 나무들을 보니 눈도 시원해 지고....

담배를 못 피고 간단히 캔맥주도 마실 수가 없다는 것이 단점이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