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생네 가족이 와서 오랫만에 옥상에서 고기를 구워 먹었다. 올해 처음 개시인데 날씨가 생각보다 추워서 술의 힘을 빌어 동생과 나만 끝까지 자리를 지키다 일어 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티스토리 툴바